[인터뷰] 할리우드 뺨치는 시각효과…“아시아의 디즈니 꿈꾼다”

2016. 12. 26

김용화 덱스터스튜디오 대표 인터뷰

알파픽쳐스, 레전드 캐피털 등 투자

中 영화산업 거물들 잇따라 러브콜

4년새 매출 83% 직원 10배 이상 늘어

중국 영화산업 ‘거물’들이 국내 시각효과(Visual Effects, VFX) 기업 덱스터스튜디오에 잇따라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. 기술력과 가격경쟁력을 동시에 지녔기 때문이다. 스크린 안에서 상상을 현실로 만들어내는 VFX 기술력은 할리우드의 95% 수준으로 아시아에서 최고이지만, 가격은 할리우드 3분의 1로 저렴하다.

중국 메이저들은 덱스터와 손잡기 위해 안달난 모습이다. 지난 19일 중국 최대 애니메이션 및 완구 회사 알파그룹 자회사인 알파픽쳐스는 덱스터가 만들고 있는 영화 ‘신과함께’에 투자했다. 이미 투자유치가 완료돼 참여에 제한이 있었지만, 알파 측이 강력한 투자의지를 밝혔다. 첸 드롱 알파픽쳐스 대표는 “덱스터는 IP 개발, VFX 기술력, 대중국 시장 진출 삼박자를 갖춘 기업으로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이 무궁무진하다”며 기대감을 드러냈다.

기사원문보기

Recent Posts